요즘 자취생들의 편의점 핫템 !!!

신상 라면맛 포테이토칩



요즘 핫하다는 감자칩 편의점에서 구매 할수 있어요.

허니버터칩 처럼 인기가 상당하기전에 빨리 드셔보세요. ^^





처음 이 과자들을 발견했을 때는

굉장히 껄끄러웠다.






멀쩡히 잘 팔리고 있는 라면과 과자들을 굳이 섞으려는 억지스러운 시도가

상당히 거슬렸기 때문, 새롭다고 모든 시도에 긍정하고 싶지는 않다.

클래식만으로도 매우 만족스러운 농심 포테이토집이라 더욱 그렇기도 하고






그런데 웃긴건, 편의점 선반에서 맥주와 먹을 과자를

고를 때마다 이 불쾌한 시도에 호기심은 커져갔다는 점이다.






결정적으로, 4봉지의 3천원에 파는 프로모션에

지갑이 열리고야 말았다.

편의점할인 크리 2550원 현재 절찬리 진행중






오늘의 그맛알,

농심 신상 포테이토칩이다.






총 3종류다. 라면시장을 씹어먹고 있는 농심의 두 보물

짜왕맛, 맛짬뽕맛 두 종류와 그 옆에서 어울리지 못하고 있는

바나나킥맛까지 한 곳에 자리하고 있었다.






먼저 짜왕

가장 기대가 컷던 것부터 포장지를 찢었다.

약하게 탄 재같은 냄새가 났는데 한 번 맡으면 계속 킁킁 거리게 만드는

중독성 강는 향이다. 냉큼 하나를 입으로 가져갔다.






확실히 농심 포테이ㅊ토칩의 식감은 훌륭했다. 적당한 두께감과 씹을 때의

바삭거림이 부드럽게 느껴진달까. 이건 먹을 때마다 새롭게 놀란다.

국가대표 포테이토칩이 어디냐란 논의에서 난 확실히 농심쪽에 기운다.






맛은 사실 짜왕 (라면)이 생각나거나 하는 그런 것과

상당히 거리가 멀었다. 짜왕의 분말에 버무려 놓았을 뿐이지,






라면스프 맛과 끓인라면의 맛의 차이가 그렇듯 이걸 사먹느니

짜왕을 사서 끓여먹을지, 스프넣고 부셔먹을지를 고민하는게 훨씬

합리적일 것 같다. 부셔먹을 일이 딱히 있을까 하지만.






그런데 맛짬뽕은 좀 달랐다.

짜왕에서 맡았던 탄 재향에 매콤한 냄새가 더해져

포장지를 뜯자마자, 곧장 맛짬뽕을 연상시키는데,






묘한 불맛이 섞인 식감이라던지 뒷맛에 이으러서는 칼칼함까지 느껴지며,

맛짬뽕의 매력을 잘 살려낸 진짜 좀 먹어볼만 한 과자를 내놓았다.

이 과자의 성공을 빌고 싶다.





아.... 그리고 마지막 바나나킥 이걸 어떻게 표현해야할 지 모르겠다.

포테이포칩에 실수로 바나나킥을 쏟은듯....그냥 먹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니면 평소 먹을 거 주기 싫은 사람에게 나눠줘야 할 때 제격인 과자다.







전반적으로, 잘 나가는 라면과의 신박한 콜라보가

이목끌기에는 상당한 효과를 보더라고, 스테이셀러가 되기 위해서는

많은 부분을 가다듬어야 할 것 같았다.






대신 농심 입장에서 3전 1승만 건지면 꿀이득. 다른 두개가

맛짬뽕을 밀기위한 버프템이 아닐까 싶을정도로 맛짬뽕의 밸런스가

훌륭했던 부분은 상당히 흡족했다. 희망이 아예 없어 보이진 않았다.






맛짬뽕의 행보가 궁금해지는 농심의 실험작

농심 콜라보 포테이토칩 이었다.


Posted by 선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대문 DDP 밤도깨비 야시장


동대문 밤도깨비 야시장 꿀팁


1. 돗자리 챙겨가기


테이블 혹은 자리가 마련되어 있지만

사람이 많아서 자리를 못 잡을실 수 있다.

돗자리 챙겨가면 좋다.


2. 음료수 혹은 맥주 미리 사가자


내부에 편의점이 없다....

음료수, 거피 파는 푸드트럭은 있지만 줄이 너무 길기 때문에

미리 사가시는걸 적극 추천 !!!


3. 우천 시 취소


비가 올 경우엔 영업을 안한다고 해요.

가기전 날씨 확인은 필수 !!


4. 주변 근처 가볼만한곳 활용하기


현재 ddp에서 백남준쇼, 간송문화전 등이

전시가 진행중이고 주변에 led장미공원,

도매시장 등 가볼만한 곳이 많아요.



매주 금요일 토요일

기간 : 10월 29일 까지

시간 : 19:00 ~ 24:00 까지

주차 : ddp 지하 시간 4800원



위치 : 동대문 역사문화공원역 1번 출구로 나오시면 갈수 있습니다.

제일 평화시장 쪽으로 들어가셔도 되요.




동대문에도

밤도깨비 야시장 이 열렸다.





사실 별 기대없이 다녀왔다. 거의 주말마다

드니들었던 한강 밤도깨비가 너무 익숙해져버렸기 때문

하지만, 결과적으로 한강 밤도깨비 그 이상이었다.






일단 공간자체가 분위기 깡패였다.

2호선에 도킹되어있는 위치선정도 훌륭했지만,

(한강 밤도깨비는 동선이 굉장히 길다.)






ddp를 지나칠 때마다

이런 크고 아름다운 건물외관을 놀리고 있는 듯 보여

시민된 한사람으로써 여간 개탄스러운 일이 아니었는데






출구를 나서면 이 공간과

 1~2m 간격으로 푸드트럭 및 수제용품 과판과의

어우러짐이 크게 놀랄 정도로 멋진 곳이었다.






한강에서는 풍경과 야시장이

뭔가 분위기가 뜨는 느낌인데 이건 뭐 거의

밤도깨비가 DDP를 위한 기획 아니었을까 싶었을정도





게다가 겨울지나고 꺼놨던

led 장미밭이 다시 만개하고만 것은

거의 필살기급의 분위기 버프였다.






이런 부위기에 울려퍼지는 열정 넘치는 버스킹공연은

어설픔조차 크게 흥을 돋구어주는 기이한 후광효과를

만들어낸다. 마냥 흐뭇해지는 분위기





야시장에서 먹거리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는데,

주의해야할 건 먹거리가 워낙 다양해 무작정 달려들어

사먹기보다 전략적인 초이스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팁을 주자면, 공복상태에서

메인디쉬 1개 + 후식2개 + 음료 1개 정도의 조합이면

포만감 느끼기에 충분했다.





줄이 좀 길긴 했지만,

실험적인 맛이 즐비한 푸드트럭들 가운데

이 스테이크가 가장 대중적인 맛에 가까웠다.

메인으로 강추다.





아무쪼록, 한강 밤도꺠비보다 1시간 늦게

저녁7시~12시

열고 닫는 시간, 패션쇼와 dj파티 까지 더해지는 이곳은





당분간 서울에서

밤도시의 감성을 만끽하기

가장 적합한 핫스팟으로 사랑받을 곳이었다.

Posted by 선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히티틀러 2016.08.02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